이학재 단식농성 조국퇴진촉구..한국당 박인숙 삭발+단식까지 '3대쇼'

홍정원 기자 승인 2019.09.15 20:54 의견 24

이학재 단식농성 소식에 박지원 의원이 언급한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쇼'가 다시 주목 받게 됐다.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1일 치른 같은 당 박인숙 의원 삭발에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퇴진)를 촉구하는 단식농성에 돌입했는데 '3대쇼'에 이 삭발과 단식이 포함된다.   

이학재 단식농성 모습. (자료=이학재 의원 인스타그램)


15일 오후 국회 본청 계단 앞에 간이 천막을 치고 단식농성에 들어간 이학재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성난 민심을 받들어 오늘(15일)부터 조국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 사과를 요구하며 단식농성을 시작한다"고 결의를 밝혔다.

이학재 의원은 이어 "어떻게 피의자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할 수 있나.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세력이 자기 편이면 뭘 해도 괜찮다는 아집과 오만에 사로잡혔고 국민을 우습게 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학재 의원은 또 "우리가 조국과 문재인 정권 폭주를 막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법치국가가 아닌 친문(친문재인)패권이 판치는 나라가 되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은 개, 돼지로 전락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학재 의원은 단식농성 하는 이유에 대해 "국민 이름으로 대한민국 법과 정의가 죽지 않았다는 걸 보여드리겠다"며 "국민의 명령으로 몸 던져 어이없는 이 폭정을 막겠다"고 강조했다.

이학재 의원이 단식농성에 들어가면서 자유한국당이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쇼' 중 삭발에 단식농성까지 추가했다. 앞서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은 지난 10일 노영희 변호사 사회관계망서비스 게시물에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쇼는 의원직 사퇴, 삭발, 단식”이라며 "사퇴한 의원은 없고 삭발해도 머리는 자라고 단식해도 굶어 죽은 사람이 없다"고 댓글을 달아 주목 받았다. 

앞서 이언주 무소속 의원과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0일과 11일 각각 국회 본청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며 삭발 했다. 박지원 의원의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쇼' 댓글은 이언주 의원 삭발식을 겨냥한 발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