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방송 박동근 "리스테린 소독한X" 성희롱 논란..EBS 해명에도 분노↑

김지연 기자 승인 2019.12.12 00:30 의견 0
박동근(왼쪽)과 채연 (자료=보니하니 라이브 캡처)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EBS 박동근의 "리스테린 소독" 발언이 화제다.

12일 오전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에는 박동근, 리스테린 소독 등이 검색어로 등장했다. 최근 EBS '보니하니' 방송에서 박동근이 하니 채연에게 욕설을 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커지고 있는 것.

개그맨 박동근은 지난 11일 EBS '보니하니'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 ‘리스테린 소독’이란 표현과 함께 ‘독한 년’이란 단어를 3번 이상 사용한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일었다. EBS 측은 그에게 출연 정지까지 내리게 됐다.

이날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보니하니' 예전 라이브 영상이 논란이 퍼졌다. 보니하니에 출연하는 개그맨 박동근이 '하니'로 출연 중인 그룹 '버스터즈' 채연(15) 에게 말을 하는 영상이었다. 

영상에서 박동근은 채연에게 "하니는 좋겠다 보니랑 방송해서"라며 "보니는 잘생겼지 착하지. 너는?"이라고 말했다. 채연은 "무슨 대답을 듣고 싶은 거냐"고 얘기했다. 

이에 박동근은 "너는 리스테린 소독한X"이라고 말했다. 채연이 "독한 뭐라고요?"라고 되묻자 "독한X"이라고 다시 대답했다.  

네티즌들은 '리스테린 소독한 X'라는 말은 유흥업소에서 사용하는 은어로 알려졌다면서 박동근을 비판했다. 업소 종사자가 룸에 들어가기 전 리스테린으로 입을 소독한다는 것.

하지만 EBS 측은 "박동근은 해당 발언이 그런 은어인 줄 몰랐다. 대기실에 있는 리스테린으로 (채연이) 가글을 한 것 가지고 장난을 치다가 한 발언이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EBS 해명에도 논란에 화난 네티즌들의 감정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