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정보] 피해속출 계속반복..19호 하기비스 될 바람 한국·미국 예측 달라

김지연 기자 승인 2019.10.04 13:30 의견 0
지난 2일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약한 회전기류가 발생했다. (자료=민간 기상전문업체 윈디닷컴)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가을 태풍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4일 오전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에는 19호 태풍 하기비스가 검색어 키워드로 등장했다. 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면서 다음에 이어질 태풍에도 시선이 쏠리고 있는 것이다.

현재 기상청에 따르면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태풍 전 단계'에 해당하는 열대저압부가 발생했다. 해당 열대저압부는 제18호 태풍 하기비스로 발달할 가능성이 있어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민간 기상전문업체 윈디닷컴은 해당 열대저압부가 오는 10일께 태풍 하기비스로 발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GFS모델(미국기상청 NOAA 산하 NCEP에서 제작)은 오는 7일 월요일에 이미 초속 23미터의 바람이 산호세 동편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될 가능성이 있는 것. 8일에는 산호세를 통과해 서쪽으로 이동해 초속 39미터까지 강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기비스는 필리핀이 제출한 이름으로 '빠르다'는 뜻이다. 

태풍 미탁을 포함해 올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친 태풍은 총 7개로 이는 1959년 이후 가장 많은 수치이다. 

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6시 기준 앞서 발생한 태풍 미탁으로 인하여 현재까지 10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된 것으로 파악했다. 부상자는 8명, 이재민 수는 749명으로 집계됐다. 이번 태풍은 총 4만 8673호 가구에 정전 피해를 주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