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슐형 세탁세제 별 차이 없다는데..가격 차이는 최대 3배 육박 왜?

김성원 기자 승인 2019.09.22 13:42 의견 0
이마트 '올마이티 팩세제 프리&클리어'와 LG생활건강 '테크 수퍼볼 농축 액체세제 드럼·일반 겸용' (자료=업계)

[한국정경신문=김성원 기자] 시중에 판매되는 캡슐형 세탁세제의 가격 차는 최대 3배 가까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안정성에는 대체로 문제가 없었다.

세척 성능은 코스트코 코리아에서 판매하는 '커클랜드 시그니처 울트라 클린 팩 합성세제'가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대형마트와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캡슐형 세탁세제 5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품질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시험 대상은 아토세이프의 '고농축 파워캡슐세제', 이마트의 '올마이티 팩세제 프리&클리어', 코스트코 코리아의 '커클랜드 시그니처 울트라 클린 팩 합성세제', LG생활건강의 '테크 수퍼볼 농축 액체세제 드럼·일반 겸용 라벤더향', 헨켈 홈케어 코리아의 '퍼실 고농축 듀오캡스 컬러 라벤더' 등이다.

시험 결과 커클랜드 제품이 25℃ 상온수와 10℃ 냉수 모두에서 세척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고 아토세이프 제품의 세척 성능이 상대적으로 가장 떨어졌다.

세탁 시 옷의 염료가 빠지는 색상변화와 이염 평가에서는 5개 제품 모두 이상이 없었다.

유해물질과 수소이온농도 등 안전성과 친환경성도 모든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7kg 세탁물을 이용해 세탁 후 캡슐 찌꺼기의 잔류 여부를 조사한 결과 5개 제품 모두 찌꺼기가 남지 않았다.

캡슐 1개당 가격은 159∼441원으로 최대 2.8배 차이가 났다.

커클랜드가 159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퍼실이 441원으로 가장 비쌌다.

알레르기 유발물질 26종에 대한 표시 여부 조사에서는 아토세이프 제품이 리날룰 표시를 누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재는 향료로 사용된 경우에만 알레르기 유발물질 표시기준이 적용되지만 다른 목적으로 사용됐더라도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어 제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이와 관련한 기준 개정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소비자원이 덧붙였다.

소비자원은 "의류 세탁에 필수적인 세탁용 세제는 대표적인 국민 다소비 제품으로 최근에는 사용의 편의를 위해 캡슐 형태로도 판매되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에 대한 객관적인 상품 품질 정보는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