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디지털 신기술 외부전문가 자문 받는다..디지털전략 자문위 출범

윤성균 기자 승인 2024.06.24 14:17 의견 0

[한국정경신문=윤성균 기자] NH농협은행이 급변하는 디지털 신기술과 시장 환경에서 고객에게 더욱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외부전문가의 자문을 받는 ‘디지털전략 자문위원회’를 출범했다고 24일 밝혔다.

24일 중구 소재 농협은행 본사에서 디지털전략 자문위원회를 출범하여 자문위원을 위촉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구태언 법무법인 린 테크 총괄변호사, 주재걸 카이스트 AI대학원 교수, 정재호 농협은행 디지털전략사업부문 부행장, 안현실 서울대학교 공학전문대학원 객원교수, 하정우 네이버클라우드 AI 이노베이션 센터장 (자료=NH농협은행)

디지털전략 자문위원회는 정재호 디지털전략사업부문 부행장을 위원장으로 하며 AI, IT, 법률 분야의 외부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구성됐다. 자문위원으로는 안현실 서울대학교 공학전문대학원 객원교수, 구태언 법무법인 린 테크 총괄변호사, 하정우 네이버클라우드 AI 이노베이션 센터장, 주재걸 카이스트 AI대학원 교수가 위촉됐다.

이날 첫 자문위원회에서는 농협은행의 생성형AI 도입방안과 RPA 고도화 계획을 안건으로 다루었다. 이를 통해 인사이트를 도출하고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위한 자문을 수행했다.

정재호 디지털전략사업부문 부행장은 “자문위원의 통찰과 제언을 경청해 신기술을 활용한 고객중심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강화하는 밑거름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