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전 총리, 총선 불출마·정치 일선 은퇴 선언.."세대교체에 기여할 것"

최태원 기자 승인 2020.01.28 12:28 의견 1
28일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총선 불출마와 정치 일선에서의 퇴진을 선언했다. (자료=SBS뉴스)

[한국정경신문=최태원 기자]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오는 4·15 총선 불출마한다는 뜻을 밝혔다. 아울러 정치 일선에서의 퇴진을 선언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총리를 지낸 이완구 전 총리는 "오는 4월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세대교체와 함께 인재충원의 기회를 활짝 열어주는데 미력이나마 기여하고자 한다"는 취지의 입장문을 28일 발표했다.

이완구 전 총리는 그간 세종과 충남 천안갑, 홍성·예산 등을 언급하며 총선 출마를 고민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사실상의 정치 은퇴를 선언한 이완구 전 총리는 "정치권을 떠나면서 감히 부연하자면 정치권과 정당은 힘없고 홀대받는 사회적 약자와 일상적 삶에 급급한 민초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와 피부에 와 닿는 정책을 적극 챙겨주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보수통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전 총리는 "자유보수 진영의 와해와 분열은 대한민국의 희망과 미래를 어둡게 하는 국가적 손실"이라고 언급하며 "소소한 이기심과 수구적 기득권을 내려놓고 초심으로 돌아가 함께 손잡고 다시 뛰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쪼록 자유우파가 대통합을 통해 '분구필합'(나뉜지 오래되면 반드시 합쳐진다)의 진면목을 보여주길 염원한다"고 전했다.

이완구 전 총리는 15, 16,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3선 국회의원이다. 충남지사, 새누리당(구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국무총리 등으로도 재직한 바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