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서점, 지역 문화공간으로 변신한다..'서울형 책방' 50곳 선정

김영훈 기자 승인 2024.05.31 16:51 의견 0
포스터. (자료=서울시)

[한국정경신문=김영훈 기자] 서울도서관은 동네 책방을 지역주민들의 문화공간으로 활용하는 '서울형 책방' 50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서울형 책방'은 시민 일상 속 가까운 곳에 위치한 지역서점에서 다채로운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책문화 가치를 확산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50곳은 오는 6월부터 9월까지 각 지역서점의 취향과 가치를 보여주는 공간에서 직접 기획한 문화행사, 독서 모임 등을 운영하게 된다.

올해 '서울형 책방'은 지난 4월29일부터 5월8일까지 공모 접수를 받아 전문가 심사를 거쳐 선정했다.

서울도서관은 올해 '서울형 책방'으로 선정된 지역 서점 50곳에 서점별 문화 프로그램 운영비 20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선정 서점 중 10곳을 '움직이는 책방'으로 선정해 200만원을 추가 지원해 서울야외도서관(책읽는 서울광장, 광화문 책마당)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형 책방'으로 선정된 서점에 '서울형 책방' 포스터, 표식(BI) 및 굿즈를 제공하고 온오프라인 홍보를 지원해 더 많은 시민들의 발길을 모은다.

또한 '서울형 책방' 운영 종료 후 10월에는 우수 운영 서점의 성과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사례집을 제작해서 우수 프로그램 운영 사례를 확산한다.

2024년 '서울형 책방' 50곳의 소개와 운영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서관 누리집 또는 서울형 책방 SNS 채널인 '블로그' 및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각 서점의 프로그램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해당 서점에 직접 신청하면 된다. '움직이는 책방(이동형 서울형 책방)' 행사의 경우 서울도서관 누리집에서 사전 신청을 받아 참여하면 된다.

오지은 서울도서관장은 "서울형 책방 사업은 지역서점을 지역 문화 커뮤니티의 거점으로 발전시켜 지속 가능한 독서 문화공간으로 자리잡게 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이 풍요로운 독서 문화 활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