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상생' 무색해진 대기업..SSM 사업조정신청 60%가 이마트 계열

이혜선 기자 승인 2019.10.08 17:28 의견 0
지난 7월 23일 전국에서 모인 31개 중소상인 단체들이 국회에서 이마트의 노브랜드 출점 확장을 비판하고 있다. (자료=이마트 노브랜드 출점저지·독과점 규제 전국대책위원회)

[한국정경신문=이혜선 기자] 그동안 지역 상권과 상생하겠다는 의지를 여러 번 천명해 온 유통 대기업 이마트의 입장이 이번 국정감사에서 무색해졌다.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기업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조배숙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중소상공인들이 기업형 슈퍼마켓(SSM)을 상대로 제기한 사업조정 신청 176건 중 약 60%에 달하는 103건이 노브랜드, 에브리데이 등 이마트 계열 사업장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 노브랜드는 지난 2016년 용인보라점을 시작으로 현재 전국에 22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출점이 가장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만큼 조정 신청이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SSM 사업진출에 따른 중소상공인들의 사업조정 신청 중 이마트 PB(자체상표) 상품을 판매하는 노브랜드가 71건으로 40%를 차지했다. 대형슈퍼마켓 '에브리데이'를 대상으로 한 사업조정 신청도 32건이었다.

사업조정신청은 대형유통업체의 무분별한 사업진출과 확장으로부터 중소상공인의 사업영역을 보호하고 골목상권을 지키기 위해 중기부가 시행 중인 분쟁 조정제도다.

지난 2016년에는 노브랜드에 대한 사업조정 신청이 3건 접수됐지만 2017년 42건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22건, 올해 4건으로 중소상공인들로부터 지속적으로 사업조정 신청을 받았다.

노브랜드는 지역상권과의 상생을 위해 일반 슈퍼의 주력 품목이라 할 수 있는 담배, 국산 맥주를 비롯해 서울우유, 신라면 등 대표 품목도 판매하지 않기로 했지만 최근에도 골목상권 중소상인 단체가 전국대책위를 출범해 노브랜드의 출점 확장을 비판하는 등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노브랜드 측은 전통시장에 상생스토어를 오픈해 시장 활성화에 힘쓰는 등 '상생 활동'을 확대하고 전했다.